나눔로또파워볼 네임드파워볼 네임드사이트 추천주소 주소 바로가기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서정환 기자] 손흥민(28, 토트넘)의 택배패스는 정확했다. 하지만 동료들이 받아먹지 못했다. 

토트넘은 14일 새벽(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핫스퍼 스타디움에서 개최된 ‘2020-2021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1라운드’에서 에버튼에게 0-1로 패했다. 개막전부터 꼬인 토트넘은 승점 0점으로 시즌을 시작했다. 

지난 시즌 커리어 최초로 10-10 클럽에 가입했던 손흥민이다. 올 시즌에도 그의 패스능력은 변함이 없었다. 전반 23분 손흥민이 쇄도하는 해리 케인을 겨냥해 좌측면에서 크로스를 올렸다. 패스 타이밍은 정확했지만 케인의 주력이 모자라 그의 발에 닿지 못했다. 손흥민의 시즌 첫 어시스트 기회가 아쉽게 무산됐다. 부상에서 돌아온 케인은 훈련량이 부족한 상태였다. 

손흥민은 직접 슈팅이 가능한 상황에서도 다시 한 번 동료를 봐줬다. 전반 32분 토트넘의 역습상황에서 손흥민이 기회를 잡았다. 손흥민이 엄청난 스피드로 전력질주하면서 하프라인 근처에서 공을 잡았다. 

폭풍드리블로 페널티박스에 도착한 손흥민은 직접 슈팅도 가능했다. 우측면의 알리를 본 손흥민은 수비수 두 명 사이로 패스를 내줬고, 알리가 오른발 슈팅을 했다. 하지만 슈팅이 상대 골키퍼 손에 걸리며 득점은 불발됐다. 손흥민의 어시스트가 다시 무산됐다. 

영국언론은 “손흥민이 알리가 아닌 케인에게 패스를 했어야 했다”며 오히려 손흥민을 질책하고 있다. 토트넘 공격의 부진원인을 손흥민에게 떠넘기고 있다. 케인은 지난 시즌에도 자신에게 패스를 주지 않았다는 이유로 손흥민과 경기 중 약간의 불협화음을 보였다. 

손흥민은 시즌 첫 경기에서 아쉽지만 공격포인트를 올리지 못했다. 하지만 폭발적인 스피드로 기회를 포착하는 손흥민의 본능은 여전했다. 동료들의 위치를 순간적으로 파악해 패스를 찔러주는 손흥민의 넓은 시야와 패스정확도도 일품이었다. 다만 손흥민의 능력에 동료들이 미치지 못한 것이 결점이었다.  

토트넘의 프리킥과 코너킥을 전담하는 손흥민은 올 시즌에도 10-10 클럽에 도전한다

목포경찰서 신청사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목포경찰서 신청사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목포=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전남 목포에서 무면허 고등학생이 몰던 렌터카와 승용차가 충돌, 3명이 숨지고 4명이 크게 다쳤다.

14일 목포경찰서 등에 따르면 13일 오후 11시 42분께 목포시 상동 한 도로에서 고등학생들이 탄 쏘나타 승용차와 K7 승용차가 정면 충돌했다.

이 사고로 렌터카인 쏘나타에 탄 고교생 5명 중 2명이 숨지고 동승자들이 크게 다쳤다.

K7 동승자 1명도 숨졌고 다른 탑승자 2명 역시 크게 다쳐 병원에 이송됐다.

렌터카 탑승자들은 모두 운전면허를 취득할 수 없는 나이대의 고교생들로, 운전면허증을 도용해 차를 빌린 것으로 경찰은 파악하고 있다.

K7 차량은 대리운전 기사가 운전 중이었다.

경찰은 블랙박스 영상 등을 토대로 렌터카 운전자와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이데일리 스타in 김현식 기자] 가수 최효인이 카카오M 레이블 플렉스엠(대표이사 최갑원)과 공동 전속 계약을 체결했다.

MBC ‘듀엣가요제’ 왕중왕전에서 우승을 차지하며 주목받았던 최효인은 피아니스트인 동생과 함께한 그룹 블리쉬 녹턴으로 데뷔했고, 2018년 싱글 ‘파노라마’(PANORAMA)를 발매하며 홀로서기에 나섰다. 이후 가수 김나영이 소속된 네버랜드 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을 체결하며 본격적인 활동을 준비해왔다.

네버랜드 엔터테인먼트 김세진 대표는 “최효인이 지닌 독보적인 가창력과 플렉스엠의 우수한 콘텐츠 기획력이 더해진다면 많은 사람들에게 사랑받을 수 있는 아티스트로 성장시킬 수 있다는 확신이 있었다”며 이번 공동 전속 계약 체결의 이유를 밝혔다.

최효인은 이달 중순 신곡을 발표하고 다양한 활동을 펼쳐나갈 계획이다.

기사 이미지

[AF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포스트시즌을 겨냥한 구단의 승부수에 1선발 류현진(33·토론토 블루제이스)이 호투로 화답했다.

류현진은 14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주 버펄로의 살렌필드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뉴욕 메츠와의 홈경기에 선발 등판해 6이닝 1실점 역투로 시즌 4승을 수확했다.

지난달 29일 볼티모어 오리올스전 이후 두 경기 연속 4일 휴식 후 마운드에 올랐던 류현진은 이번 등판에서는 5일을 쉬고 선발 등판했다.

충분한 휴식을 취한 류현진은 시즌 5번째 퀄리티스타트(6이닝 이상 3자책점 이하 투구)에 성공하며 부진했던 직전 등판(뉴욕 양키스전 5이닝 5실점)의 악몽을 씻어냈다.

토론토 지역 일간지 ‘토론토 선’은 경기 후 “류현진이 포스트시즌 폼을 연마했다”는 제목의 기사로 이날의 호투에 의미를 부여했다.파워볼실시간

‘토론토 선’은 “류현진에게 하루 더 휴식을 주기로 한 것은 찰리 몬토요 감독과 피트 워커 투수코치의 아이디어였다”며 “류현진은 직전 등판이었던 양키스전에서 패배를 당했을 때 구속이 떨어졌고, 그로 인해 팀은 류현진이 싱싱하고 건강한 어깨를 유지하는데 신경을 많이 썼다”고 설명했다.

포스트시즌에 대한 준비도 담겼다.

‘토론토 선’은 “토론토 구단은 류현진이 남은 정규리그에서 두 차례 선발 등판한 이후 정상적인 휴식을 취하고 플레이오프 1차전에 선발 등판할 수 있도록 등판일을 설정했다”고 전했다.

류현진에게 하루 더 휴식을 준 것은 체력문제뿐만이 아니라 플레이오프 1차전에 1선발 류현진이 등판할 수 있도록 일정을 맞춘 것이라는 설명이다.

올해 메이저리그 포스트시즌 1라운드는 오는 30일부터 3전 2승제 시리즈로 진행된다.

지난해까지 포스트시즌은 지구별 1위가 자동으로 올라가고, 1위를 하지 못한 양 리그 내 승률이 높은 두 팀이 와일드카드로 진출하는 방식이었다.

하지만 올해는 지구별 1, 2위까지 양대 리그에서 6팀씩 진출하고, 지구 3위 팀 중 승률이 높은 두 팀씩 와일드카드로 가을야구 맛을 보게 된다.

토론토는 이날 메츠를 7-3으로 꺾고 포스트시즌 진출에 한 걸음 더 다가섰다.

‘토론토 선’은 “류현진은 토론토가 아메리칸리그 동부지구 2위로 양키스에 반 경기 차 우위를 유지하도록 도왔다”고 전했다.파워볼실시간

기사 이미지

changyong@yna.co.kr

[스포츠조선닷컴 정안지 기자]배우 진재영이 럭셔리 라이프를 공개했다.

진재영은 1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빨리 지나가세요. #진재영하우스”라며 사진을 게재했다.파워볼실시간

사진 속에는 자택 수영장에서 여유를 즐기고 있는 진재영의 모습이 담겨있다. 이어 맥주를 마시며 수영을 즐기고 있는 진재영. 럭셔리한 라이프 스타일 속 멀리서도 힐링 가득한 진재영의 표정이 눈길을 끌었다.

한편 진재영은 2010년 프로골퍼 진정식과 결혼해 제주도에서 거주 중이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